User-agent: * Allow: /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프랑스어로 소르베(Sorbet)

영어로는 샤베트, 셔벳(Sherbet)

이탈리아어로는 소르베토(Sorbetto)

이 말들은 모두 하나를 지칭하는 말입니다.

소르베의 기원은 특이하게도 중동지방에서 시작이 되었다고 합니다. 당분이 풍부한 과일이 넉넉해 너무 달콤한 과일들을 더욱 시원하게 즐기기 위해 얼려먹기 시작하면서 오늘날의 소르베로 발전하였다고 합니다.

보통 소르베는 입자가 거친 그라니떼에 비해 부드러운 질감을 가지고 있는데, 부드러움이 강조되어 아이스크림 기계 등으로 만드는 것이 더 좋지만, 집에서는 그라니떼와 같이 수저 등으로 긁어서 만들어 먹기도 합니다.

미국과 영국에서는 소르베와 샤벳을 구분해서 지칭하는데, 재료 중 우유, 달걀흰자, 젤라틴이 들어가면 셔벳, 깔끔하게 과일과 설탕 만으로만 만들어 내는 것을 소르베라고 합니다. 입자가 소르베에 비해 다소 씹히는 것을 셔벳이라 하고, 우유 등의 부드러운 맛이 합쳐져 입자가 곱고 부드러운 것을 소르베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소르베는 그라니떼에 비해 달콤하게 만들어져 디저트로 주로 쓰이고 있습니다.

당도 낮은 과일을 넣어 입자를 거칠게 갈아 청량함을 강조한 그라니떼,

프랑스어로 그라니테(Granite)

이탈리아어로는 그라니타(Granita)

이탈리아 시칠리아 섬에서 시작된 얼음 디저트를 일컫는 말로,

그라니떼는 보통 라임, 레몬, 그레이프 후르츠 등 상큼한 과일에 와인을 더해 톡 쏘는 맛과 풍미를 더해 만듭니다.

소르베에 비해 당도가 낮은 과일로 만들어 청량함을 부각시키고, 와인을 더해 풍미를 더하게 되죠.

얼음을 넣어 새콤한 과일과 함께 적 포도주나 스파클링 와인을 더해 얼음을 거칠게 갈아내는 것으로 셔벳은 이보다 더 부드럽고, 달콤하게 만들어 냅니다.

그라니떼는 입자를 거칠게 만들어 사각사각한 식감을 살리는 것이 중요하므로 중간중간 포크 등으로 자주 긁어 만드는 것이 중요합니다. Granite는 화강암을 뜻하는 어원에서 유래가 되었다고 하며, 당도가 낮은 과일로 만들다 보니 얼음 결정체가 많이 생기는데, 이 얼음이 반짝반짝 빛나기 때문에 화강암 같다는 뜻으로 붙여진 이름이라는 설도 있습니다. 소르베에 비해 쏘는 맛과 청량한 느낌이 있어 정찬요리에서는 요리 사이사이에 입을 정리해주기 위한 목적인데, 요즘은 소르베가 그 역할을 대신하기로 하고, 그라니떼를 디저트로 내기도 하고, 과일 이외에도 홍차, 커피 등을 이용해 만들기도 합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닐리과천 | 양진 | 경기도 과천시 별양동 1-17 과천타워 206호 닐리파스타앤피자 별양점 | 사업자 등록번호 : 220-02-80373 | TEL : 02-507-7999 | Mail : nilli1000@gmail.com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마케팅7P > 메뉴(Product)'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라니테와 셔벳]  (0) 2015.06.23
[이탈리안 식사관련 용어]  (0) 2015.06.15
[안티 파스토(Antipasto)]  (0) 2015.06.12
[알리오 올리오]  (0) 2015.06.09
[뽀모도로] Spaghetti alla di pomodoro  (0) 2015.06.08
[빠따떼 피자의 진화]  (0) 2015.06.07
Posted by 쉐프의 맛집 엉클 파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